One Stop Service...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공지사항

서비스안내

복지정보

미주정보

건강정보

나의 길목에서

이심전심스토리

추천사이트

좋은글마을

유우머광장

자유게시판

나의 길목에서


 ♣ 그 사랑하는 마음이 식어질 때에

2014-08-27 05:18:51, Hit : 3835

 


★‥∴¨☆¨‥♡ ..★          
♥  ♡˚ 임하옵소서 ˚♡  ★
♡ .˚ ° ¨☆¨. . °♡   ★
* 。·~. °♡ 。 .° ˙♡*. ★
★●≒☆ 성령님 ☆≒●★
★‥∴¨☆¨‥♡ ..★



*
가끔 우리는 생활속에서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믿는 이들에게는 당연히 영적인 힘의 결여로
나의 정체성이 약해지거나 어떤 상황에 대한 판단이 혼란스러워 짐이 틈타는 것을 보는데
이런 것은 하루의 시간 안에서, 또는 몇달, 몇년간을 두고 일어나기도 하지요. 예를 들어
똑같은 환경, 여건임에도 웬지 예전엔 그렇지 않았는데 뭔가 마음이 불편하고,
기쁨보다 불평으로 가득한 나를 느낄때가 있습니다. 당연히 내게서
말씀과 기도와 감사가 점점 멀어져 갈 때에 보여지는 증상이라보면 맞겠지요.

그래서 적어봅니다!
잃어버린, 또는 멀어진 것들을 하나씩 체크하며 돌아보아 주님의 은혜로
내가 다시 새로워져 첫 만남의 그 기쁨이 회복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 성경말씀을 읽는 시간이 줄었는지....

* 주님과의 기도 시간이 어떤지....

* 예배시간을 향한 마음이 설레이는지....

* 세상 것에 많은 시간을 보내지는 않는지....

* 나는 내가 지은 죄를 알고는 있는지....

* 지은 죄로 인해 회개 또는 화해를 했는지....

* 하나님께 맡기기보다 내가 해결하려는 것은 아닌지....

* 찬양보다 세상 노래를 가까이 하는 것은 아닌지....

* 현재에 감사하기보다 내가 원하는 것이 많은 것은 아닌지....

* 내 안에 혹여 어떤 교만이 자리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 감사와 기쁨보다 의무로 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자세히 살피면 외에도 많은 것이 있겠지만 한마디로 주님을 멀리함으로! 그
사랑하는 마음이 식어질 때에 우리는 쉽게 흔들리기도, 불평이 많아지기도 하여
어느 날 기쁨없는 생활 속에, 상황 속에 갖힌 나를 발견하게 됩니다. 하지만
다 잘하고 있었음에도 시험을 이기고 여전히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 어려운 역경을 이겨낸 욥을 보면 100% 모두의 이야기는 아니니 참고하세욤~
이런 것을 보면 욥이 참 대단하다고 여겨져 진정 그 견고한 믿음이 부럽습니다.

나의 마음이 새롭게 되기를 바라며
정말로 주의할 것은...... 물론
하나님에 대해 아는 것 중요하지요 하지만
더더욱 중요한 것은 하나님! 그 분을 아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분에 대해 아는 것으로는 그분을 사랑하기는 힘듭니다.
그분을 알아가는 길이 그분을 점점 더 사랑하게 되는 것이니까요.
여기서 중요한 것은 기도없이 내가 시작하지 마십시요.
기도로 은혜받아 그 허락하신 마음으로 할 때에 지치지 않으며
모든 영광 온전히 주님께 드리며 기쁨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는
나를 다시 찾게 될 것입니다. 믿음생활 중 지쳐가는 나로 인해 안타까움
어찌할 수 없어 하나님 앞에 무거운 짐 내려놓는 모든 이에게
성령의 충만한 은혜 임하사 새롭게 해주시기를.... 간절히 소망하며.(美)



성령 하나님 나를 만지소서
상하고 깨어져 지친 나를 새롭게 하소서
성령의 바람 시들은 내 영 살리소서
임하소서 성령 하나님이시여 지금 이곳에 임하소서
바람처럼 불처럼 성령이여 임하소서

성령 하나님 이 땅 고치소서
죄악의 어둠속 헤메는 우리 태워 주소서
성령의 불로 세상의 헛된 맘 태우소서
임하소서 성령 하나님이시여 지금 이곳에 임하소서
바람처럼 불처럼 성령이여 임하소서











  그 사랑하는 마음이 식어질 때에 
 .
3835 2014/08/27
171
  표시를 하지 않으면 다 꽝~ 
 .
6878 2011/01/24
170
  사랑이 지나가면... 
 .
6611 2010/11/04
169
  엄마.. 그때는 정말... 
 .
6059 2010/09/19
168
  한 여름밤의 꿈은 막을 내리고 
 .
4917 2010/06/26
167
  나를 늘 품어주소서 
 .
5222 2009/10/06
166
  굵은 베를 입고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
4975 2009/09/24
165
  생각하고 울었더라 
 .
5093 2009/08/08
164
  새로움은 다름 아닌 일상 
 .
5209 2009/07/07
163
  갓난 아기같은 나를 
 .
4775 2009/07/06
162
  약한 믿음 의심 쌓일때 
 .
4554 2009/07/03
161
  초록이 미쳐가는 칠월엔..  [1]
 .
4942 2009/07/01
160
  어느 향방으로 달음질 해야할꼬 
 .
4769 2009/06/29
159
  아침산책풍경 
 .
4822 2009/06/27
158
  불구하고 은혜의 족함을 깨달아 
 .
4828 2009/06/24
157
  믿음이 좋은 것은 정말 바로 이럴때 
 .
4898 2009/06/17
156
  아기도 아프고나면 재롱이 늘듯 
 .
4499 2009/06/06
155
  우리모두의 꿀꿀한 이 마음에 
 .
4689 2009/05/25
154
  구멍난 가슴 사이로 
 .
5225 2009/01/09
153
  가슴으로 뎁혀지면 좋으련만 
 .
4472 2009/01/06

1 [2][3][4][5][6][7][8][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oople

www.OneStopService.org
92-41 51Ave, Elmhurst, NY 11373
Tel: 917.399.0981 ---- e-Mail to me